목차

안녕하세요, 소공소곤입니다.

근간 금리가 큰 폭으로 상승하며 부동산 시장이 빠르게 얼어붙고 있습니다.

‘올해 1~7월 재료 경기도 밑창 부동산 거래는 묵은해 동일기간 주무 -41%가 감소’했다고 하는데요. 그중에서도 ‘주택 거래는 -57%가 감소’하며 인호 금새 폭락 더욱이 우려되는 상황입니다. 

거택 가격이 주야장천 어디까지 하락할 지, 하여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매개 주체별로 다양한 의견이 존재하기 그리하여 부동산 시장이 불안정한 상태입니다.

특별히 거스르기 힘든 큰 흐름 속에서 정부가 선제적으로 일정 분야 컨트롤해 번지 않으면 지방의 애걸복걸 하락폭을 걷잡을 이운 없고, 미분양이 쏟아질 운명 있다는 우려가 있는 것 같습니다. 따라서 독립주택 시장 안정화를 위해 조정대상지역의 전면적인 절제 등 거관 규제를 완화하며 세심한 모니터링을 시작한 정부입니다.

부동산 하락세를 보이더라도 안정적으로 거래가 유지될 필요가 있는 것은 국민들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도 그렇지만, 부동산 거래를 통한 ‘취득세(지방세)가 지방세입의 60%를 차지’하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경기도의 경우에는 부동산 교제 감소로 인해 징수액이 약 4,000억 가망성 감소하면서, 새로이 한번 세원을 잠연히 살펴보는 특별징수 대책을 마련하고 있다는 소식이 나왔습니다.

적연 하모 규제를 만들고, 완화한다는 것이 마찬가지 개인이 상정할 복운 있는 것보다 더더욱 큰 영향력을 시장의 다양한 주체들에게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새로이 느끼게 되는 대목입니다. 썩 엄청 올라도 묻지마식 투기가 문제고, 하 워낙 떨어질 것 같아도 혼돈의 시작이니 적절한 안취 노력의 필요성에 공감하게 됩니다. 

참고로 음부 데이터(클릭 단시간 확대)는 경기도와 제가 있는 평택시의 영지 및 아파트의 매매거래량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연 단위로 비교해도 작년보다 하락세이지만, 월별로도 거래가 감소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핵심 있습니다.

조금 평택 브레인시티 중흥S클래스 부동산 시장이 하락세에 있을 것이라는 것은 부정할 핵심 없는 사실이기 때문에 지역의 부분적인 호재들에 무지 매달리거나 답답함에 누군가를 탓하기 보다는 수유간 훨씬 태연한 자세로 관망하시는 게 좋을 것 같다고 생각해 봅니다.

##

부동산 거래감소에 도세 징수액 4,046억 빛 줄어 -도, 특별징수 방안 추진

부동산 거래량 감량 등으로 경기도 도세 징수액이 지난해보다 4,046억 희기 감소한 기간 경기도가 10월부터 3개월간 지방세 세입 증가를 위한 특별징수대책을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도세 징수액은 7월말 작량 9조 225억 원으로 고세 같은 기간(9조 4,271억 원)보다 4,046억 원(-4.3%) 감소했다. 이는 올 목표액(17조 1,446억 원) 준비 52.6% 수준이다. 각별히 지방세입의 60%를 차지하는 취득세는 전세 7월 말과 비교해 6조 5,236억 원에서 5조 4,224억 원으로 1조 1,012억 원(16.9%) 줄었다.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올해 1~7월 도내 부동산(주택, 토지, 건축물) 거래는 총 21만5,531건으로 거세 같은 기간(36만5,390건)보다 41.01% 감소했고, 특별히 주택거래는 7만6,308건으로 지난해(17만7,772건) 초보 57.08% 감소했다.

특별징수대책을 살펴보면 도는 지레 우선 숨은 세원 발굴을 위해 신축건물, 상속재산, 구조변경 등 계열 바깥사람 근거자료에 기반해 일제 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새로 대법원 통보자료, 부동산 실명법 위반자료, 과점주주(발행 주식의 패거리 이상을 소유하고 기업 경영을 지배하고 있는 주주) 등에 대해서도 짜임 통보자료를 조사해 누락분을 부과할 방침이다.

10~12월 중으로 만행 기간이 도래하는 비과세, 감면 이용 자료에 대해서는 매각이나 다른 용도로 사용했는지 여부 등을 조사해 상관 과세 건에 대해 납부를 안내할 예정이다.

이밖에 후반기 체납액 일제 재처 기간을 올해도 10월 11일부터 12월 11일까지 두 달간 운영해 올 체납징수 목표액 1,832억 원을 달성할 수 있도록 징수 활동에 집중할 계획이다.

최원삼 경기도 세정과장은 “부동산 호시 위축으로 인한 취득세 세입은 얼마간 계절 감소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치 더욱 철저한 지방세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경기도청 보도자료 / 22. 9. 30.